블로그 웹페이지 본문(포스트)의 적당한 가로 너비 : 300 픽셀 ~ 400 픽셀

블로그나 웹사이트에서 본문의 가로 너비는 어느 정도가 적당한가?
아래는 글을 읽다가 관련 부분을 번역하여 간략하게 요약한 것입니다. 블로그의 특성에 따라 절대적일 수는 없을 것이므로, 그냥 참고 정도로 하면 될 것 같습니다.

"
방문자의 글 읽는 편의성을 기준으로 하면, 폭이 좁은 것을 더 선호하는 것 같다.

글을 쉽게 읽고 잘 이해하도록 하려면 폭을 한 줄에 영문자 기준  40자 ~ 55자 정도가 되도록 하는 것이 적당하다. 이는, 글자 크기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, 본문 가로폭이 250 픽셀 ~ 350 픽셀 정도가 됨을 뜻한다.

하지만, 블로그나 온라인 샾을 운영하는 사람이라면, 가로폭이 300 픽셀 ~ 400 픽셀이면 지나치게 좁다는 것을 알 것이다.
"

모니터가 데스크탑 쪽은 갈 수록 커지고, 다른 한편으로는 모바일화에 따라 작아집니다.
모바일 기기는 너비가 좁으므로 별다른 고민이 생기지 않지만, 데스크탑 모니터는 갈수록 커지고 있으니, 생각해 볼 여지가 생깁니다.

아래는 실제로 가독성이 어떤지 간단히 비교해 보고자, 동일한 내용을 가지고 가로폭을 몇 가지로 하여 본 것입니다.






[가로 너비 300 픽셀]
방문자의 글 읽는 편의성을 기준으로 하면, 폭이 좁은 것을 더 선호하는 것 같다.

글을 쉽게 읽고 잘 이해하도록 하려면 폭을 한 줄에 영문자 기준 40자 ~ 55자 정도가 되도록 하는 것이 적당하다. 이는, 글자 크기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, 본문 가로폭이 250 픽셀 ~ 350 픽셀 정도가 됨을 뜻한다.

하지만, 블로그나 온라인 샾을 운영하는 사람이라면, 가로폭이 300 픽셀 ~ 400 픽셀이면 지나치게 좁다는 것을 알 것이다.






[가로 너비 450 픽셀]
방문자의 글 읽는 편의성을 기준으로 하면, 폭이 좁은 것을 더 선호하는 것 같다.

글을 쉽게 읽고 잘 이해하도록 하려면 폭을 한 줄에 영문자 기준 40자 ~ 55자 정도가 되도록 하는 것이 적당하다. 이는, 글자 크기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, 본문 가로폭이 250 픽셀 ~ 350 픽셀 정도가 됨을 뜻한다.

하지만, 블로그나 온라인 샾을 운영하는 사람이라면, 가로폭이 300 픽셀 ~ 400 픽셀이면 지나치게 좁다는 것을 알 것이다.






[가로 너비 600 픽셀]
방문자의 글 읽는 편의성을 기준으로 하면, 폭이 좁은 것을 더 선호하는 것 같다.

글을 쉽게 읽고 잘 이해하도록 하려면 폭을 한 줄에 영문자 기준 40자 ~ 55자 정도가 되도록 하는 것이 적당하다. 이는, 글자 크기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, 본문 가로폭이 250 픽셀 ~ 350 픽셀 정도가 됨을 뜻한다.

하지만, 블로그나 온라인 샾을 운영하는 사람이라면, 가로폭이 300 픽셀 ~ 400 픽셀이면 지나치게 좁다는 것을 알 것이다.






[가로 너비 720 픽셀]
방문자의 글 읽는 편의성을 기준으로 하면, 폭이 좁은 것을 더 선호하는 것 같다.

글을 쉽게 읽고 잘 이해하도록 하려면 폭을 한 줄에 영문자 기준 40자 ~ 55자 정도가 되도록 하는 것이 적당하다. 이는, 글자 크기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, 본문 가로폭이 250 픽셀 ~ 350 픽셀 정도가 됨을 뜻한다.

하지만, 블로그나 온라인 샾을 운영하는 사람이라면, 가로폭이 300 픽셀 ~ 400 픽셀이면 지나치게 좁다는 것을 알 것이다.






방문자의 가독성을 최대로 높이면서도, 커다란 모니터 여백을 가지런하고 멋있게 하는 일이 결코 간단하지도 쉽지도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.


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.